Loading...

My Journal

자유롭게 피어나기...

문서 (112)

  • 매거진 the bom vol.5가 곧 발매됩니다
    매거진 더봄은 매 계절의 사이마다 발행되는 계간지 입니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국내외 여행과 문화를 소재로 다루고 있습니다.  - 인터파크도서, 토스카나호텔기프트샵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 Available ...
    모음플래닛_ | 2016-05-10 11:45 | 조회 수 301
  • 제주 감성 매거진 the bom vol.7 <아이에 관하여>가 발행되었습니다.
    매거진 더봄의 일곱 번째 이야기는 ‘아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주에서 자라고 있는 아이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교육에 관련한 팁과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가볼 만한 장소, 그리고 영화, 음악, 책 등 ...
    thebom | 2016-12-20 11:10 | 조회 수 106
  • 제주 감성 매거진 the bom vol.6 <새로운 쓰임에 관하여>가 발행되었습니다.
    지난 8월은 아주 무더웠고, 잠깐이었지만 가을도 왔었습니다. 매번 겪는 계절이지만 어김없이 새로운 것이 계절이죠. 매거진 더봄의 여섯 번째 이야기는 ‘새로운 쓰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화창했던 제...
    thebom | 2016-09-06 15:19 | 조회 수 337
  • 제주 감성 매거진 the bom vol.5 <Classic Summer>가 발행되었습니다.
    Classic Summer ‘날씨 좋다!’ 라고 몇 번이고 말해도 이상할 게 없는 5월입니다. 특정 계절을 좋고 싫고로 정의하는 것이야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겠지만, 그 고유의 아름다움에 관해선 이견이 없을 터예...
    thebom | 2016-05-23 23:58 | 조회 수 4021
  • Volume 06 | 사진 없는 사진첩 '찍지 못한 순간에 관하여'
    사진을 찍지 못한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깜박하고 카메라를 두고 나왔다거나 너무 찰나의 순간이었다거나 혹은 그저 찍지 않은 채로 두기로 했다거나. 이것은 우리가 스쳐 보낸 수많은 장면에 관한 이야기다. ...
    thebom | 2016-12-16 10:52 | 조회 수 163
  • Volume 06 | 시계가 없는 세상의 사람들 '10분이 늦어 이별하는 세상_좋아서 하는 밴드'
    시계가 없는 세상의 사람들은 약속을 할 때 이렇게 하지 내일 아침 해가 저기 저 언덕 위에 걸쳐지면 그때 만나자 혹시나 네가 조금 늦어도 시계를 보지 않아도 돼 혹시나 네가 오지 않아도 내일 또 기다릴 수 있어서...
    thebom | 2016-12-16 10:42 | 조회 수 231
  • Volume 06 | 이상한 나라의 상상
    “우리 엄마가 그랬어. 세상은 알고 보면 놀랄 것도 없는 일뿐이래.” “그런 걸까? 어른이 된다는 건 점점 덜 놀라게 되는 걸까?” “그런가 봐. 그래서 어른이 되면 눈을 꼭 감고 상상할 시간이 필요한 거래. 엄마는 마...
    thebom | 2016-12-16 10:39 | 조회 수 246
  • Volume 06 | 모두가 같은 건 아니야 '채식주의자의 종류'
    육식을 멀리하고 채식을 가까이하는 사람’이라는 보편적 문장으로 그들을 정의하기엔 채식의 세계는 생각보다 무척 세밀했고 다양했다. 채식주의자의 여덟 가지 유형을 알아본다. 프루테리언(Fruitarian) 채식주의자 ...
    thebom | 2016-12-16 10:31 | 조회 수 250
  • Volume 06 | 우리 동네 빵집은 어딘가 어설프다 '동네 빵집 편 '
    우리 동네 빵집은 어딘가 어설프다. 이를테면 작은 종이로 만든 메뉴판에는 펜으로 ‘크림빵 900원’이라고 쓰여 있다거나, 주인장은 말을 하지 않아도 어느 누가 어떤 빵을 찾는 지엔 척척박사면서 매일 같이 크림빵과...
    thebom | 2016-12-16 10:26 | 조회 수 406
  • Volume 06 | 경주를 닮은 '새별오름'
    ‘초저녁에 외롭게 떠 있는 샛별’같다 해서 새별이라는 예쁜 이름을 얻었다. 오름의 초입에서 올려다본 새별은 경주와 닮은 모습을 하고 있었다. 말하자면 그 고즈넉함이 꼭 경주와 같았다. 제주와 경주, 모두 아름다...
    thebom | 2016-12-16 09:55 | 조회 수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