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쓰談

자유롭게 피어나기...

Volume 03 | 제주의 자연과 문화, 색을 담다 Brand 갈중이

by 관리자 posted Aug 26,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werwer.jpg

 

 

제주의 자연과 문화, 색을 담다

갈중이

 

 

제주 하면 떠오르는 것이 돌, 바다, 그리고 햇살과 바람이다. 예로부터 제주 사람들은 돌담길을 걷고, 바다에 나는 신선한 해산물을 먹었다. 그리고 제주의 풋감, 햇살과 바람이 만든 옷인 ‘갈옷’을 입어왔다. 브랜드 ‘갈중이’는 그 풍경을 이어가고 있다. 제주의 자연을 고스란히 담은 갈옷을 만들며, 제주의 문화와 색을 담아내고 있다.

 

 

 

vol2-2 (2).jpg

 

 

갈옷, 그리고 브랜드 ‘갈중이’

 

제주 사람들은 예로부터 감물 들인 옷인 ‘갈옷’을 입어왔다. 갈옷은 통풍이 잘 되고 땀을 잘 흡수하여 덥고 습한 제주의 환경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됐을 뿐 아니라, 질기고 잘 헤어지지 않아 제주 서민들은 갈옷을 노동복이자 일상복으로 입었다. 갈옷은 제주 사투리로 ‘갈중이’라고도 하는데, 3대에 걸쳐 갈옷을 만드는 브랜드 갈중이(이하 갈중이)는 이 이름을 고스란히 가져다가 상표명을 지었다. “갈옷은 제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전국, 나아가 세계적으로 제주를 표현하고 알릴 수 있는 옷이잖아요. 저희 갈중이도 제주를 전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브랜드가 되고 싶어요.”

 

갈중이는 제주민이면 누구나 쉽게 입던 갈옷을 창의적으로 개발하여 브랜드화한 기업이다. 조순애 대표는 집안 대대로 만들어 오던 갈옷의 가업을 이어 상품을 개발하고 개량하였다. 시어머니의 시어머니 때부터 갈옷을 만들어 오일장에 내다 팔았다. 그 감물염색기술의 전통을 조순애 대표가 이어받았다. 1997년 공항에 상품을 납품하게 되어 브랜드 갈중이를 설립하고 원단이나 모자, 가방 등의 관광상품을 생산하였다. “그 전에는 원단을 만들고 납품했는데, 원단 수요가 줄어들고 납품이 끊기니까 상품개발을 하게 된 거죠.” 갈옷을 만드는 다른 이들과 차별화되기 위해서라도 상품개발은 필수였다. 갈중이는 갈옷이나 가방, 모자뿐만 아니라, 아웃도어 상품, 침구류, 민속인형 등의 다양한 상품을 개발했다.

그리고 그 오랜 노력의 결실로 2005년에 이르러 산방산 아래 매장이 들어섰다. 2009년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개국 정상 기념품으로 선정되었고, 전국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제주마 말총을 이용한 관광기념상품으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그 전에는 염색할 공간이 없어 비행장이나 공터 등 너른 장소를 찾아다녔는데 신도리에 농장을 조성하고 5000평 규모의 염색장도 마련했다. 끊임없는 상품개발 노력과 우수성이 인정받아 2013년에는 제주형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로 선정되었다. “처음엔 모자와 같은 관광 상품을 많이 생산했어요. 그런데 이젠 그런 상품들이 경쟁력 없잖아요. 생산자도 많아지고. 그래서 저희는 옷으로 차별화 전략을 세웠어요. 옷은 소품에 비해 기술력도 필요하고, 소비자들 사이즈도 다르고 해서 어렵지만, 저희만의 노하우와 디자인 능력, 남들이 없는 염색기법, 자체 생산기술이 있으니까 자신 있어요.”

갈중이는 작년 9월에 인사동지점을 오픈하고 현재 온라인 쇼핑몰 오픈을 앞두고 있다. 그 동안도 옷을 생산했지만 기본적인 옷만 팔던 반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의류사업에 도전한다. 갈중이에게 옷은 앞으로 수십 년 동안 갈중이를 이끌어갈 동력이자 디딤돌이다. 갈중이는 의류사업을 터닝포인트 삼아 제주 상품을 세계적인 상품으로 만드는 게 꿈이다.

 

 

vol2-2 (7).jpg

vol2-2 (8).jpg

vol2-2 (9).jpg

 

 

전통 감물염색 방법

 

갈옷을 염색하는 데는 풋감이 필요하다. 7월 말에서 8월 초 채취한 풋감을 도고리(함지박)에 넣고 마깨(방망이)를 이용하여 즙이 나오도록 으깬다. 무명이나 광복으로 된 옷이나 천에 감즙이 골고루 베이게 주무른다. 감물이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짜서 햇빛에 말려준다. 풋감의 탄닌 성분은 섬유와 결합하여 응고 되는데, 햇빛에 노출시키면 산화되면서 색을 띄게 된다. 그러므로 여러 번 반복해서 물에 적시고 널어주는 발색과정이 필요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옅은 아이보리색에서 짙은 갈색으로 변하는데 원하는 색이 나오면 마무리 작업을 하면 된다. 끓인 물에 원단을 넣고 뒤적이다가 깨끗한 물에 여러 번 헹구어 널어 말리면 된다.

 

 

 

제주를 담다

 

갈중이의 특별함은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담은 데 있다. 갈옷은 제주산 감과 햇살, 바람, 그리고 만드는 이의 정성이 빚어낸 선물이다. 갈중이는 갈옷 뿐 아니라 갈천을 이용한 다양한 상품을 만들어 제주를 담는다. 제주 신화를 담은 제주감물인형 뿐 아니라, 물허벅을 진 여인, 망태기를 맨 여인, 태왁을 맨 여인 등 옛 제주 여인들의 생활상을 모티브로 민속인형을 만들어 잊혀져가는 제주의 생활상과 문화를 계승한다.

또한 제주의 돌담의 무늬, 제주말의 말총 등 제주를 표현하는 것들을 상품에 접목시킨다. “갈옷, 갈천은 단순한 상품이 아니라 제주를 알릴 수 있는 문화콘텐츠라고 생각해요. 천연재료를 쓰고, 지역적인 디자인을 개발하고, 사업적으로도 어긋나지 않는 기업이 되어 세계에 제주를 알리고 싶어요.” 갈중이는 그렇게 선조들의 지혜를 이어받아 제주의 자연으로 색을 내어 제주를 담아내고 있다.

 

 

 

갈옷의 매력

 

하나, 생성과 소멸

“갈옷의 매력은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듯 변하는 거예요. 염색하면 연한 아이보리색이 나오는데 햇볕을 쬐면서 갈색으로 변해요. 시간이 지날수록 신기하게 갈색이 되는데 또 여러 해 입다보면 색이 연해지죠.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가 다시 무색이 되요. 이러한 과정이 마치 사람의 삶과 닮았다고 생각해요. 그런데 갈옷은 색이 바래지면 또 다시 염색해서 입을 수 있거든요. 또 다시 유(有)가 되는 거죠. 화학염색은 가질 수 없는 천연염색의 매력이에요.”

 

둘, 색의 신비

풋감을 이용한 감물은 오래 말릴수록 진한 갈빛을 띤다. 그래서 햇볕에 말리고 감물에 담그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원하는 색을 만들 수 있다. 게다가 감물 들인 천에 감태나 쪽, 양파 등의 소재를 사용하면 다른 빛깔을 더할 수 있다. 감태는 진한 갈색을 더하고, 쪽은 푸른빛, 양파껍질은 노란빛, 양파와 쪽을 섞으면 초록빛을 낸다. 그야말로 색의 신비다. 색 뿐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우수성이 더해진다. 감은 통기성이 우수하고 시원하여 자외선을 차단하여 향균력이 뛰어나고, 감에 쪽물을 더하면 햇빛이나 땀에 견디는 능력이 높아지며, 감에 양파를 더하면 맑고 투명한 색감을 내고, 감태는 피부자극을 완화하고 옷감에 광택감을 주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포근하고 시원한 자연의 색은 함께 모여 신비로운 빛깔을 만든다.

 

 

 

 

 

이수현 사진 민정연 

 

 

 




?

  1. Volume 04 | 밝고 예쁜 이야기만 하자는 게 아니에요

    이리저리 금이 간 유리 맥주 컵에 뜨거운 커피를 담아 내미는 모습에서 투박함이 묻어났다. 뜨거운 물을 유리잔에 넣으면 깨지는 게 아니냐 했더니, 깨지면 버리면 된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nterviewee '큐팩토리' 박상규 디자이너 & 김찬국 인테...
    Views1234
    Read More
  2. Volume 04 | 싱거운 일상을 담백한 일상이라 부르는 곳에서

    “처음 제주에 내려왔을 땐 시간의 흐름이 조금 이상했어요. 저녁 8시만 되면 졸리고 자연스럽게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하게 되더군요. 별로 한 것도 없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 그게 너무너무 신기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쬐는 햇볕 양이 늘어나서 그런 ...
    Views1178
    Read More
  3. Volume 04 | 그 어떤 치즈도 아닌 제주 치즈

    ─ 제주치즈체험하우스 제주치즈체험하우스의 표제를 정하는 데 유독 긴 고민을 했다. 취재 당일 많은 것을 보았고 맛보았으며, 그 맛 또한 썩 훌륭했다. 그런데 어째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가 생각해보니 부부의 말씀이 생각난다. ‘아마 카메라에 담아...
    Views1315
    Read More
  4. Volume 04 | 사려 깃든 저녁

    신천목장 옆으로 나란히 선 야자나무와 그 앞으로 아득하게 깔린 주황빛 카펫. 해가 뉘엿한오후의 시간인지라 야자나무 사이론 농익은 빛이 쏟아진다. 그 빛은 수평선 바닥에 내려앉아 이내 일부가 된다. 미약한 색채의 대비가 고아하다. the bom volume 04 <...
    Views505
    Read More
  5. Volume 04 | 새벽마저 잠든 시간에

    제주의 가정식 ‘집 밥이 최고’라는 낡은 말을 이해하는데 시간이 제법 걸렸다. 아침이면 언제나 차려져 있던 밥상엔 어제도 본 익숙한 반찬들이 놓여 있다. 내가 본 것은 그것뿐이었다. 새벽마저 잠든 시간. 홀로 일어나 아침을 준비했을 그 마음...
    Views658
    Read More
  6. Volume 04 | 시작하는 시점에서 드는 생각들에 관한 고찰

    시작이 반이라는 싫증 난 이야기를 하려는 게 아니다. 세상엔 다양한 종류의 시작이 있다. 그것은 모호한 것이라 정해진 기준과 정도를 두는 것은 무척이나 무색한 일이다. 결국, 모든 것은 저마다의 마음에 달린 것일 터. 벌써 2월이다. 새해가 밝은지 한 달...
    Views3318
    Read More
  7. Volume 04 | 뮤지컬 '드라큘라' 짧지만 강렬했던 2주간의 여행

    ─ 숨을 쉬듯 진화하는 ‘특화된’ 뮤지컬배우 김준수 극의 흐름 주도한 탄탄한 연기력 종합무대예술인 뮤지컬은 아름다운 선율의 음악,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무대효과와 조명, 화려한 의상 등 수많은 요소가 복합적으로 빚어져 완성된다. 하...
    Views1376
    Read More
  8. Volume 04 | 땅끝이야기 4

    ─ 야만과 문명의 정글, 파푸아 죽음과 생명의 삶, 와메나 헤아릴 수 없는 다양한 생물이 뒤엉켜 있는 숲과 정글은 인류의 생명을 지속하게 해준 원동력이자 생명의 보고다. 인류는 태초부터 지금까지 숲이나 정글을 통해 식량과 땔감을 얻었고, 생명의 근원인...
    Views962
    Read More
  9. Volume 03 | 2008년 2월 제주 출생, 제주 커피 농장

    커피 로스터, 커피 바리스타, 카페 컨설턴트. 이 모두가 그녀를 따라다니는 수식어다. 감당 안 되는 호기심에 직접 커피 농사까지 덤벼들었다는 제주의 초보 농사꾼. 지난 십 년이 고스란히 담긴 그녀의 커피 농장 이야기를 들어본다. 온도, 높은 고지 그리고...
    Views662
    Read More
  10. Volume 03 | 겨울바람이 차오르는 시간이 흐를수록 깊어지는, 아끈다랑쉬오름

    겨울바람이 차오르는 시간이 흐를수록 깊어지는, 아끈다랑쉬오름 신비의 화구 속엔 은빛 색으로 물든 연륜의 억새군락이 살고 있다.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억새들은 불어오는 바람에도 그저 유하다. 때론 말없이 고개를 숙이는 것이 멋져 보일 때가 있다는 ...
    Views505
    Read More
  11. Volume 03 | 세상 사람들이 던진 돌을 주워 모아 다듬는 사람

    ─ 돌쟁이 ‘이창원’ 작가 돌과 보내는 조용한 시간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한적하고 고즈넉한 제주를 쏙 빼닮은 이창원 작가는 세상 사람들이 던진 돌을 주워 모아 다듬는다. 이리저리 채여도 불평 한 번 없는 돌이 마냥 좋다고 말하는 그. 제주...
    Views674
    Read More
  12. Volume 03 | 제주 보헤미안, 그들이 사는 풍경

    ─ 제주 시골집공방 지와 다리오 부부가 사는 제주 동쪽의 자그마한 시골집공방. 잔잔한 빛이 드는 창가 옆 책상 위에는 여행하며 수집한 원석들과 자연에서 주워온 나무껍질, 새의 깃털들이 제 멋대로 놓여있다. 작은 방 한켠을 나누어 은세공을 하고, 매듭을 ...
    Views589
    Read More
  13. Volume 03 | 자연에서 얻은 영감위에 추억이 흩뿌려진 텍스타일

    ─ 텍스타일 디자이너 '오윤경' 제주에서 나고 자란 그녀와 자연 사이엔 거리낌이 없다. 제주의 자연, 기억, 소소한 일상에서 영감을 받아 실용적이면서 진정성 담은 디자인을 추구하는 텍스타일 브랜드 '드레핀(drepeen)'의 이야기를 들어본...
    Views757
    Read More
  14. Volume 02 | 땅끝이야기 2, 삶의 경이를 배우는 파푸아

    땅끝이야기 삶의 경이를 배우는 파푸아 파푸아 가는 길 파푸아는 오늘날 가장 원시적인 삶이 남아 있는 곳이지만 반대로 교통과 통신에 있어서는 가장 현대적인 곳이다. 전화와 핸드폰은 물론 위성전화를 사용하고 정글과 정글사이를 이동하기 위해서는 차가 ...
    Views1063
    Read More
  15. Volume 03 | 파도의 일, 황우지 해안

    파도의 일, 황우지 해안 철썩철썩- 쉴 새 없이 파도가 몰아친다. 파도는 검은 바위에 부딪혀 새하얀 포말을 뿜어내고는 소용돌이치며 다시 부서진다. 푸른 바다에 옅은 색감이 더해진다. 그 물빛은 쉼 없이 바뀌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다. 파도가 오고 가...
    Views731
    Read More
  16. Volume 02 | 그 물빛은 어디서, 쇠소깍

    그 물빛은 어디서, 쇠소깍 색(color)이란 무엇일까. 사전은 이렇게 정의한다. ‘빛을 흡수하고 반사하는 결과로 나타나는 사물의 밝고 어두움이나 빨랑, 파랑, 노랑 따위의 물리적 현상.’ 저마다의 빛깔로 나누어진 차이. 빨강, 주황, 노랑, 초록,...
    Views534
    Read More
  17. Volume 02 | 공감연기로 한 걸음 더 진화한 ‘뮤지컬의 아이콘’ 김준수

    공감연기로 한 걸음 더 진화한 ‘뮤지컬의 아이콘’ 김준수 ‘뮤지컬의 아이콘’ 김준수의 공감연기가 화제다. 김준수는 지난 6월 20일부터 8월 1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한 뮤지컬 <데스노트>에 어떠한 사건이든 반...
    Views1160
    Read More
  18. Volume 02 | 오름들을 이웃한 숲 하나. 사려니 숲

    오름들을 이웃한 숲 하나 사려니 숲 흐드러지게 피었다. 꽃이 아닌 나무 얘기다. 저마다의 나이와 잎사귀를 가진 나무들은 모두 초록빛 얼굴로 웃는다. 초록에 초록이 모이고 또 다른 초록이 이어져 햇살 아래 빛난다. 그 모습이 마치 흐드러지게 핀 한 송이...
    Views607
    Read More
  19. Volume 03 | 제주의 자연과 문화, 색을 담다 Brand 갈중이

    제주의 자연과 문화, 색을 담다 갈중이 제주 하면 떠오르는 것이 돌, 바다, 그리고 햇살과 바람이다. 예로부터 제주 사람들은 돌담길을 걷고, 바다에 나는 신선한 해산물을 먹었다. 그리고 제주의 풋감, 햇살과 바람이 만든 옷인 ‘갈옷’을 입어왔...
    Views640
    Read More
  20. Volume 02 | '쿰자살롱' '반딧불공작소' 윤성재 작가

    제주, 그리고 사람을 품다 ‘쿰자살롱’ ‘반딧불공작소’ 윤성재 작가 등 만드는 사람, 등축제를 꿈꾸는 사람. 윤성재 작가는 스스로를 그렇게 소개했다. 제주에 살다 제주의 문화와 신화에 매료되고, 한지전통등연구소 ‘반딧불공...
    Views79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